(1) 한글이란?

우리 겨레가 사용하는 글자의 이름을 말하며, 겨레의 가장 빛나는 문화유산으로, 세계
에서 으뜸가는 과학적인 글자로 인정되고 있다.
세종(조선 제4대 임금)이 1443년(세종 25년)에 창제하여 1446년(세종 28년)에 훈민
정음이란 이름으로 반포한 글이다. 처음에는 28 글자였으나 현재는 "ㆍㆆㅿㆁ" 등 4
글자는 쓰지 않고 24 글자만 쓴다. 한글은 첫째 배우기 쉬운 글자이다. 훈민정음 해례본
있는 정인지의 꼬리글 가운데 " 슬기로운 사람은 아침을 마치기도 전에 깨칠 것이요,


어리석은 이라도 열흘이면 배울 수 있다 "고 말하고 있다.

둘째 발음기관을 본떠서 만든 과학적인 글자이다. 즉 닿소리(자음)는 소리를 낼 때 발음기관의 생긴 모양을 본
뜨고, 홀소리(모음)는 하늘(·)과 땅(ㅡ)과 사람(ㅣ)을 본떠서, 글자가 질서 정연하고 체계적인 파생법으로 만들
어 졌다. (보기: ㄱ ㅋ ㄲ, ㄷ ㅌ ㄸ, ㅏ ㅑ, ㅓ ㅕ, ㅗ ㅛ)

셋째 독창적으로 만든 글자이다. 지구상에 있는 대부분의 글자는 오랜 세월에 걸쳐 복잡한 변화를 하여 오늘날
의 글자가 되었거나, 아니면 일본의 가나 글자나 영어의 알파벳 처럼 남의 글자를 흉내내거나 빌린 것들이다.
그러나 한글은 세종대왕께서 독창적으로 만든 글자이다.

넷째 글자를 만든 목적과 만든 사람, 만든 때가 분명한 글자이다. 오늘날 전세계에는 3000여개의 말(언어)이
있으며, 이들 가운데 100여개의 말만이 글자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이러한 글자들도 만든 목적과 만든
사람 그리고 만든 때를 알고 있는 글자는 찾아 볼 수 없다.

다섯째 한글은 낱소리(음소) 글자이면서 음절 글자의 특징도 아울러 가지고 있다.

여섯째 글자 쓰기의 폭이 넓다. 훈민정음 해례본에서 "바람 소리, 학 소리, 닭 우는 소리, 개 짓는 소리까지
무엇이든지 소리 나는 대로 글자로 쓸 수 있다"고 하였으며, 변방의 말까지 적을 수 있다고 하고 있다. 한글 총
수는 1만 2천 7백 68자로, 세계에서 제일 많은 음을 가진 글자이다.

유네스코는 국제자문위원회 제3차회의('97. 9.29∼10. 1)에서 훈민정음을 세계기록유산으로 등록하였으며,
문맹을 퇴치한 세종대왕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1990년 이후 지구촌에서 문맹 퇴치에 공이 큰 사람을 가려뽑아
해마다 10월 9일에 세종상을 주고 있다.

"한글"이란 이름은 주시경 선생이 1913년에 만든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2) 닿소리 홀소리
 
* 닿소리(자음)

옛 글
이젯글
이 름
Letters name
Sound Value

기본자음
(Basic
Conson
- ants)






























기역
니은
디귿
리을
미음
비읍
시옷
이응
지읒
치읓
키읔
티읕
피읖
히읗
반 시옷
옛 이응
된 이응
giyeok
nieun
digeut
rieul
mieum
bieup
sios
ieung
jieuj
chieuch
kieuk
tieut
pieup
hieuh
bansios
yetieung
doeunieung
g, k
n
d, t
r, l
m
b, p
s, sh
θ, -ng
ch, j
ch'
k'
t'
p'
h
겹자음
(Double
Conson
- ants)




쌍기역
ssang-giyeok
ssang-digeut
ssang-bieup
ssang-sios
ssang-jieuj
kk
tt
pp
ss
jj

* 홀소리(모음)

옛 글
이젯글
이 름
Letters name
Sound Value

기본모음
(Single
vowels)

·



















아래아
a
ya

yeo
o
yo
u
yu
eu
i
이중모음
(Combl
-ned
Vowels)





















ε

e
ye
wa
wε(o+a)
o·we
w∂(u+∂)
u·wi(u+i)
ui

(3) 한나라말

말은 사람과 사람의 뜻을 통하는 것이라.
한 말을 쓰는 사람과 사람끼리는 그 뜻을 통하여 살기를 서로 도와줌으로, 그 사람들이 절로 한 덩이가 되고,
그 덩이가 점점 늘어 큰 덩이를 이루나니, 사람의 제일 큰 덩이는 나라라.
그러 함으로 말은 나라를 이루는 것인데, 말이 오르면 나라도 오르고 말이 내리면 나라도 내리나니라.
이러하므로 나라마다 그 말을 힘쓰지 아니할 수 없는 바니라.

글은 말을 담는 그릇이니, 이지러짐이 없고 자리를 반듯하게 잡아 굳게 선 뒤에야 그 말을 잘 지키나니라.
글은 또한 말을 닦는 기계니, 기계를 먼저 닦은 뒤에야 말이 잘 닦아 지나니라.

그 말과 그 글은 그 나라에 요긴함을 이루 다 말할 수가 없으나, 다스리지 아니하고 묵히면 덧거칠어지어
나라도 점점 내리어 가나니라.
말이 거칠면 그 말을 적는 글도 거칠어지고, 글이 거칠면 그 글로 쓰는 말도 거칠어지나니.

말과 글이 거칠면 그 나라 사람의 뜻과 일이 다 거칠어지고, 말과 글이 다스리어지면 그 나라 사람의 뜻과
일도 다스리어지나니라.
이러하므로 나라를 나아가게 하고자 한면 나라 사람을 열어야 되고, 나라 사람을 열고자 하면 먼저 그 말과
글을 다스린 뒤에야 되나니라.

또, 그 나라 말과 그 나라 글은, 그 나라 곧 그 사람들이 무리진 덩이가 천연으로 이 땅덩이 위에 홀로 서는
나라가 됨의 뜻별한 빛이라.
이 빛을 밝히면 그 나라의 홀로 서는 일도 밝아지고, 이 빛을 어둡게 하면 그 나라의 홀로서는 일도 어두어
가나니라.

1910년 6월 10일 <보성친목회보>제1호에 실린 주시경 선생의 글

출처 <한글재단> http://www.hangul.or.kr/

 
대전시 대덕구 와동 295-1 Tel.042)622-7029 Fax.042)627-7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