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국기의 계양

국기를 전국적으로 게양하는 날

* 경축일 기념일

- 4대 국경일(3·1절, 제헌절, 광복절, 개천절)
- 1월 1일·국군의 날·한글날


* 조의를 표하는 날(조기게양)

- 현충일, 국장기간, 국민장일

* 기 타

- 정부가 따로 지정하는 날
- 지방자치단체가 조례 또는 지방의회의 의결로 정하는 경사스러운 날 (당해 지방자치단체에 한함)


국기를 연중 게양하는 곳

- 국가기관과 지방자치단체 기타 공공단체의 청사, 각급 학교에는 연중 국기를 게양하여야 한다.
- 다음의 장소에는 가급적 연중 국기를 게양하여야 한다.
* 공항·호텔 등 국제적인 교류장소, 대형건물·공원 등 많은 사람이 드나드는 곳
* 주요 정부청사의 울타리, 기타 많은 게양대가 함께 설치된 곳


국기의 게양시간

- 국기는 24시간 게양할 수 있으며, 야간에 그 게양효과를 높이기 위해 가급적 조명시설을 하여야 한다.
- 다만, 학교 및 군부대의 주된 게양대는 교육적인 목적을 고려, 낮에만 게양한다.


* 국기를 낮에만 게양할 경우 게양·강하시각

기 간 게양시각 강하시각
3월 ~ 10월
07:00
18:00
11월 ~ 다음해 2월
07:00
17:00

국기 게양·강하식

* 대상기관

- 각급학교및 군부대

* 식의 거행방법

- 식은 애국가 주악에 맞추어 행하되, 자체방송(녹음) 시설을 이용할 수 있으며 주악 시간과 게양·강하 시간
이 일치되도록 하여야 한다.
- 애국가 주악은 건물안과 경내에서 들을 수 있도록 한다.
- 일기변화로 정해진 시간 외에 게양·강하할 때에는 식을 생략한다.
- 게양식의 경우에는 애국가의 주악을 생략할 수 있다.


* 식중 경의 표시방법

건물 밖에 있는 사람
- 게양·강하되는 국기가 보이는 곳에 있는 사람은 국기를 향하여 경례를 한다.
- 주악만을 들을 수 있는 사람은 그 방향을 향하여 선 채로 차렷자세를 하여 경의를 표한다.

건물 안에 있는 사람
- 국기가 있는 경우 그 국기를 향하여 선 채로 차렷자세를 한다.
- 국기가 없는 경우 주악방향을 향하여 선 채로 차렷자세를 한다.

울타리 안에 있는 차량탑승자
- 차량을 정지하고 앉은 채로 차렷자세를 한다.


(2) 게양 / 강하방법
 
게양국기의 높이

- 경축일 또는 평일에는 깃봉과 깃면의 사이를 떼지 않고 게양한다.
- 조의를 표하는 날(현충일, 국장기간, 국민장일 등)에는 깃봉과 깃면의 사이를 깃면의 너비(세로)만큼
내려 조기로 게양한다.

경축일 및 평일 조의를 표하는 날

조기 게양 · 강하요령

- 국기를 조기로 게양할 때에는 깃면을 깃봉까지 올린 후에 다시 내려서 달고, 강하할 때에도 깃면을 깃봉
까지 올렸다가 내린다.
- 깃대의 구조상 조기게양이 어렵다고 하여 검은색 천을 달아서는 안되며, 깃면의 너비(세로)만큼 내린
완전한 조기를 달 수 없는 경우에는 바닥 등에 닿지 않을 정도로 최대한 내려 단다.
- 이때 국기를 다른 기와 함께 게양할 경우 다른 기도 조기로 게양하여야 하며, 국기를 외국기와 함께 게양
할 경우도 외국기를 조기로 게양하고 이 경우에는 사전에 해당국과 협의를 거치는 것이 관례로 되어 있다.

국기와 다른 기의 게양 강하 순서

- 게양할 때에는 국기를 다른 기와 동시에 게양하거나 국기를 먼저 게양한 후 다른 기를 게양해야 한다.
- 강하할 때에는 국기를 다른 기와 동시에 강하하거나 다른 기를 먼저 강하한 후 국기를 강하해야 한다.

기 종류간 우선순위

다수의 기를 게양할 때의 위치상 우선 순위는 기의 수가 홀수일 경우와 짝수일 경우가 다르다.
기를 앞에서 바라볼 때, 홀수인 경우에는 중앙이 가장 윗자리(1번)이고 그 왼쪽이 차순위(2번), 중앙의
오른쪽이 차차순위(3번)로, 중앙에서 왼쪽이 오른쪽에 우선하면서 중앙에서 멀어질수록 후순위가 된다.
짝수인 경우에는 가장 왼쪽이 가장 윗자리이고 그 오른쪽으로 가면서 차순위(2번), 차차순위(3번)로, 왼쪽
에서 오른쪽으로 갈수록 후순위가 된다.

* 국기와 다른기의 게양

태극기를 가장 윗자리에 게양 즉, 기의 수가 홀수인 경우 앞에서 보아 태극기를 중앙에, 짝수인 경우 가장
왼쪽에 게양한다.

게양대가 2개 설치된 경우

국기만 게양할때 다른기와 함께 게양할때

게양대가 3개 설치된 경우

국기만 게양할때

다른 기와 함께 게양할때

다른 2개와 함께 게양할때

게양대가 4개 설치된 경우

국기만 게양할때

다른 1개와 함께 게양할때

다른 2개와 함께 게양할때

다른 3개와 함께 게양할때

* 태극기와 외국기의 게양

- 외국기는 우리나라를 승인한 나라의 국기에 한하여 게양하는 것이 원칙이다.
- 다만, 국제회의 또는 체육대회 등에 있어서는 우리나라를 승인하지 아니한 나라의 국기를 게양할 수 있다.
- 태극기를 게양하지 않은 채 외국기만을 게양해서는 안된다
- 하나의 깃대에 2개국의 국기를 게양할 수 없다.
- 태극기와 외국기를 함께 게양하는 경우 그 크기 및 높이는 같아야 한다. (외국기의 가로 : 세로 비율이
태극기와 같지 않을 때에는 상대국에 문의하여 이를 조정하여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한변 또는 면적을
태극기와 같게 한다)
- 게양순위는 게양하는 기의 수가 홀수인 경우와 짝수인 경우에 따라 구분하여 태극기를 가장 윗자리에
게양하고, 그 다음 위치부터 외국기를 게양한다. 외국기의 게양순위는 국명 머릿 글자의 알파벳 순서에
따른다.

* 태극기와 국제연합기 또는 외국기의 게양

- 국제연합기, 태극기, 외국기 순으로, 국제연합기를 가장 윗자리에 게양한다. (국제연합기규정)

* 태극기와 외국기를 교차 게양할 경우

- 밖에서 보아 태극기의 깃면이 왼쪽에 오도록 하고 태극기의 깃대는 외국기의 깃대 앞쪽으로 한다.


* 깃면을 늘여서 벽면에 다는 방법

- 경축행사 등에 깃면을 늘여 벽면에 다는 경우 이괘가 왼쪽 위로 오도록(국기를 오른쪽으로 90°회전) 한 후
깃면의 하단 흰 부분만을 필요한 만큼 길게 한다.
2개 이상의 태극기 태극기와 외국기

* 가로용 국기 게양방법

- 중앙분리대 녹지공간이나 가로변의 가로등 기둥에는 아래와 같은 방법으로 국기를 게양한다.
이때 경사진 형태로 기를 게양할 경우에는 3 : 2 비율의 정국기를 게양하도록 하고, 깃면을 늘여 다는
형태로 게양할 경우에는 앞에서 설명한「깃면을 늘여서 벽면에 다는 방법」과 괘의 위치가 다르므로
주의를 요한다.

경사진 형태 깃면을 늘여 다는 형태

태극기와 외국기를 함께 게양하는 경우

경사진 형태 깃면을 늘여 다는 형태

(3) 게양위치

옥외게양

* 단독주택

- 집 밖에서 보아 대문의 중앙이나 왼쪽에 게양한다.

* 공동주택

- 집 밖에서 보아 앞쪽 베란다의 중앙이나 왼쪽에 게양한다.

* 건 물

- 전면지상의 중앙 또는 왼쪽에 게양, 옥상이나 차양시설 위의 중앙, 또는 주된 출입구 위 벽면의 중앙에
게양한다.

* 옥외 정부행사장

- 이미 설치되어 있는 주게양대에 대형 태극기를 게양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 다만, 공설운동장 등 대형 행사장의 경우 단상인사 등 참석인사들이 옥외 게양대의 국기를 볼 수 없거나
국기가 단상 또는 전면 주요 인사석에서 멀리 떨어져 있을 때에는 단상 또는 전면을 바라보아 왼쪽에
별도의 임시 국기게양대를 설치, 게양함으로써 참석인사 모두가 국기를 잘 볼 수 있도록 한다.

옥내게양

- 깃대에 의한 게양을 원칙으로 하되, 교육목적이나 관리목적 또는 옥내 여건 등을 감안하여 필요할 경우
깃면만을 게시할 수 있다.

* 사무실

-
기관장 집무실 등 사무실의 경우에는 실내 환경에 맞는 국기 크기와 게양위치를 정한 후 실내용 깃대에
국기를 달아서 세워 놓는다.

* 회의장,강당등

- 회의장이나 강당 등에 국기를 깃대에 달아서 세워 놓을 때에는 단상 등 전면 왼쪽에 위치하도록 하고,
깃면만을 게시할 경우에는 전면 중앙에 위치하도록 한다.

* 옥내 정부행사장

- 중·대형 행사장의 경우 대형 태극기 깃면을 단상 뒷쪽 중앙 벽면에 설치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다만,
원형 실내체육관 등은 참석인사 모두가 깃면을 잘 볼 수 있도록 시설 내부구조에 알맞은 위치를 선정토록
한다.

* 차량용 국기게양

- 차량의 본네트 앞에 서서 차량을 정면으로 바라볼 때 본네트의 왼쪽이나 왼쪽 유리창문에 단다.

출처 < 대한민국전자정부 >

 
대전시 대덕구 와동 295-1 Tel.042)622-7029 Fax.042)627-7236